택스케어 장점

한국은 독일, 일본과 더불어 1961년 이후로 세무사 제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회계사는 주로 대형 법인들의 회계감사 업무를 주요 업무로 하는 반면, 세무사는 중견 기업 이하의 세무 문제에 정통해 있습니다.

한국에 진출하는 글로벌 기업들은 주로 본국에서 회계 서비스를 받고 있는 글로벌 회계법인의 한국 파트너들에게 회계 업무를 맡기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독일이나 일본처럼 회계사 제도와는 별개로 세무사 제도를 갖고 있습니다. 국세청 출신의 세무사들은 세법 해석과 국세청의 세무조사에 경험이 풍부하며, 국세청 출신이 아닌 세무사들 역시 회계감사 업무 대신 오직 조세 업무만을 수행하면서 전문성을 기르고 있습니다.

 

 

택스케어는 대형회계법인이나 세무법인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오히려 소규모이기 때문에 좀 더 빠르고 정확하게 적정한 수수료로 세무 서비스를 제공해 드릴 수 있습니다. 대형 법인의 가장 작은 고객이더라도 저희에게는 가장 큰 고객일 수 있다는 마음으로 서비스하겠습니다.

한국에서 사업을 하다보면, 세무조사가 아니더라도 성실신고를 위한 사전 안내문을 비롯하여 각종 사후 소명 때문에 업무 외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됩니다. 시간을 들여서 해결이 되면 좋겠지만, 국세청과 다른 시각 때문에 노력에 비해 별 성과를 거두지 못 할 때도 많습니다.

 

 

택스케어는 30년 이상이 경험을 바탕으로 국세청과의 관계를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